오바마 2기 취임식, 온라인 생중계로 수백만 명이 시청

오바마 2기 취임식, 온라인 생중계로 수백만 명이 시청

1월 21일, 재선에 성공한 미 대통령 버락 오바마는 워싱턴 D.C.현장에 모인 수십만 명의 사람들 앞에서 2기 취임식을 가졌습니다. 현장에 직접 참여하지 못한 사람들도 브라이트코브의 고객인 The New York Times, POLITICO와 USA Today와 같은 미디어 방송사의 온라인 생중계를 통해 취임식을 시청할 수 있었습니다.

 

생중계는 이벤트를 보다 흥미 있게 만들며 다양한 사용자가 적극적으로 소통하고 참여할 수 있는 기회를 열어 줍니다. 뉴욕타임스(newyorktimes.com)의 홈페이지의 비디오 플레이어와 소셜 미디어와 연동되어 인터렉티브한 기능을 USA today(usatoday.com)의 플레이어 모두 온라인 비디오 사용자 경험을 증대시키고 참여율을 높이고 있습니다. 브라이트코브는 이 역사적인 순간을 온라인 비디오 플랫폼을 통해 제공할 수 있게 되어 기쁩니다.

또한, ABC 뉴스보도에 따르면, 많은 수의 사람들이 생중계를 시청한 것과 더불어, 취임식 이벤트에 대해 트위터, 페이스북 그리고 다른 소셜 미디어 체널을 통해 활발히 코멘트를 공유했다고 합니다. 미국 동부시간 10am 시를 기준으로, 90분동안 취임식에 대한 트윗이 4년전 2009년 취임식 90분 동안 생성된 트윗 개수에 비해 훨씬 많은 트윗이 이루어 졌다고 합니다. 올해 취임식이 진행되는 동안 관련된 1백1십만개의 트윗이 만들어 졌으며, 피크타임에는 분당 27,795의 트윗이 만들어 졌습니다.

이 통계는 성장하는 소셜미디어 환경을 보여주며, 시청자들이 점점 더 통합된 시청경험으로 옮겨 간다는 사실을 반영합니다.또한, ABC 뉴스보도에 따르면, 많은 수의 사람들이 생중계를 시청한 것과 더불어, 취임식 이벤트에 대해 트위터, 페이스북 그리고 다른 소셜 미디어 체널을 통해 활발히 코멘트를 공유했다고 합니다. 미국 동부시간 10am 시를 기준으로, 90분동안 취임식에 대한 트윗이 4년전 2009년 취임식 90분 동안 생성된 트윗 개수에 비해 훨씬 많은 트윗이 이루어 졌다고 합니다. 올해 취임식이 진행되는 동안 관련된 1백1십만개의 트윗이 만들어 졌으며, 피크타임에는 분당 27,795의 트윗이 만들어 졌습니다. 이 통계는 성장하는 소셜미디어 환경을 보여주며, 시청자들이 점점 더 통합된 시청경험으로 옮겨 간다는 사실을 반영합니다.